•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숨진 탈북민 母子 시민애도장…“못 지켜줘 미안해요”

  • 기사입력 2019-09-21 18: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지난 7월 말 임대아파트에서 숨진 탈북민 모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지난 7월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뒤 아사(餓死) 가능성이 제기된 탈북민 모자를 기리는 ‘시민 애도장(哀悼葬)’이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열렸다.

사인 규명 및 후속 대응책 등을 둘러싼 정부와 탈북민 단체 간 이견으로 정식 장례식이 열리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장례위원회 주관으로 시민 애도장이 진행됐다. 탈북민들과 김진태·김영우 의원(이상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 정치인을 포함해 200명 안팎의 시민이 자리했다.

공동장례위원장으로서 조사를 한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평생 정치를 하면서 이런 무거운 조사를 하게 될 줄은 몰랐다”며 “두 사람을 보살피지 못하고 억울하게 죽게 만든 것은 대한민국에서 정치가 사망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의장은 또 현 정부가 고인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탈북민으로, 공동장례위원장을 맡고 있는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풍요로운 자유 대한민국에 와서 굶어 죽었다니 이게 무슨 일이냐”라면서 통일장관, 서울시장, 관할 관악구청장 등이 여태까지 광화문역 앞에 설치된 분향소를 찾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박선영 전 의원은 탈북민들을 ‘미리 온 통일세대’, ‘통일 길잡이’ 등으로 부르면서 실제론 냉대해 이 같은 비극이 발생했다며 “탈북민들이 제대로 대접받을 수 있도록 분연히 일어서자. (고인들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외쳤다.

시민 애도장은 조사와 조가(弔歌), 조시(弔詩) 낭독, 진혼무 등 순으로 진행됐다.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지난 7월 말 임대아파트에서 숨진 탈북민 모자를 추모하는 노제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 애도장을 마친 참가자들은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후속 행사를 하기 위해 사망한 탈북민 모자의 영정 사진을 들고 청와대 쪽으로 행진했으나 종로구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경찰에 막혔다.

이 과정에서 행진을 계속 하려는 참가자들과 경찰 사이에 마찰이 발생, 남성 2명이 서대문경찰서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다. 주최 측에 따르면 참가자 가운데 7∼8명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