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韓ᆞ日 국장급 협의 다시 열렸지만…내용은 ‘평행선’

  • -국장급 협의 개최해 양국 입장 재확인
    -“일본 내 한국인 안전 위협…日에 관심 요구”
    -외교 장관급 회담 성사 여부는 아직 ‘조율 중’
  • 기사입력 2019-09-21 17: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한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국장급 협의를 하기 위해 지난 20일 오전 일본 외무성에 도착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일본 정부가 외무상과 한국 담당 국장 등 외교라인을 교체한 뒤 첫 국장급 회의가 열렸지만, 논의는 여전히 제자리를 맴돌았다. 회의에 나선 양국 국장은 그간의 입장만 확인한 뒤 “대화는 이어 나가야 한다”는 원론적 합의만 이뤘다.

21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지난 20일 오전 타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신임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도쿄에서 한ᆞ일 국장급 협의를 가졌다. 이날 협의에서도 주된 관심사는 강제징용공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배상 판결과 일본 정부의 대한민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 철회 등이었다.

김 국장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존 입장을 설명하며 일본 정부가 부당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는 수출관리 당국 간 대화 재개의 필요성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본 내 한국인에 대한 위협이 증감함에 따라 일본 내 한국인에 대한 일본 정부 차원의 보호 조치도 함께 촉구했다.

반면, 일본 외무성 측은 “한국이 위반하고 있는 국제법을 이른 시일 내에 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촉구했다”면서도 “외무 장관끼리, 당국 실무자끼리의 의사소통은 계속되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번 국장급 협의를 진행했다”고 짧게 답했다.

일본 측은 오는 22일부터 시작되는 유엔총회 일정에서 미국과 러시아, 이란, 인도 등과 장관급 회의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애초 한ᆞ일 국장급 회의에서 논의된 것으로 알려진 한ᆞ일 장관급 회의에 대해서는 유보적 입장을 내보였다. 도모테키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전날 회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 성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다만, 애초 회의 계획에 없냐는 질문에는 “정해지지 않았다”고만 답해 가능성을 열어 뒀다.

모테키 외무상은 최근 아베 정부의 개각으로 신임 외무상에 임명된 뒤 아직까지 강 장관과 만나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외교가에서는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에 모이는 두 장관이 대화 기류를 이어가기 위해 장관급 협의를 개최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일본 외무상이 첫 임명 되자 마자 미국 측으로부터 ‘한국과의 대화가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받은 만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대화를 추진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