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해수부, 한국해운연합 결성 회의 했다…당초 해명과 배치

  • 조국 처남 소속 A해운도 참여, 국고지원 로비 의혹
  • 기사입력 2019-09-21 15: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산 신항 [연합]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 처남 정모(56) 씨가 소속된 A해운이 한국해운연합(KSP)에 가입한 경위에 대해 “선사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협의체”라던 해양수산부의 해명자료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실이 입수한 해수부 공문에 따르면, 해수부는 KSP 결성 두 달 전인 2017년 6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운연합 결성 전략’ 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에는 해수부 해운정책과·항만물류기획과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민간 선사 관계자들은 부르지 않았다.

해수부 해운정책과는 또 KSP 설립 한 달 뒤인 2017년 9월 ‘한국해운연합(KSP) 운영 방안’이라는 내부 문건을 만들어 조직도, 세부 운영 방안, 향후 계획까지 담았다. 이는 “한국 해운 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선사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협의체”라는 당초 해명과 전면 상충된다.

2017년 8월 설립된 KSP는 국적 컨테이너 선사들의 협력체 성격으로, 당시 14개 선사가 참여했다.이중 조 장관 처남이 상무이사로 있던 A해운은 가장 영세한 규모였다.

해수부는 KSP 가입사들에 모두 483억원에 달하는 국고 지원 방안을 세우기도 했다.

이 때문에 야당에선 “A해운이 조 장관 처남을 통해 KSP 가입 로비를 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