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갤럭시 폴드 '언박싱'...완판 행진 갤럭시 폴드 써보니

  • 기사입력 2019-09-21 14: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휴대성은 스마트폰, 사용성은 태블릿'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첫 인상을 요약하자면,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가진 각각의 강점을 절묘하게 합쳐놓은 제품'이다.

갤럭시 폴드 구성품

가장 두드러진 기능은 단연 '멀티 태스킹'이었다.

대화면의 강점을 살려 7.3인치 메인 디스플레이를 3분할해 사용할 수 있는 점이 인상적이다.

기본 화면에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스와이프 한 후 추가 앱을 선택하면 화면이 두개로 분할되는 식이다. 여기서 다시 한 번 스와이프에 앱을 선택하자, 오른쪽 화면이 위 아래도 다시 한 번 분할 돼 총 3개의 앱을 동시에 띄워놓고 사용하는 것이 가능했다.

영화를 보다 메시지를 보내야 할 때, 기존 앱을 끄지 않고도 동시에 수행할 수 있게 돼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폴드' 화면을 3분할 한 모습

앱을 분할하지 않고 별도의 팝업 창으로 띄워 사용하는 기능도 흥미로웠다.

유튜브 영상을 팝업으로 띄워봤다. 잠시 영상 시청을 중단하고 메인 화면으로 돌아자가, 둥근 앱 형태로 유튜브 아이콘이 화면에 남는다.

다시 시청을 원할 때 이 아이콘을 클릭하면 유튜브 팝업 창이 다시 실행되는 식이다.

문자 메시지를 작성할 때 함께 열어놓은 또다른 앱에서 텍스트나 사진을 드래그에 옮겨놓을 수 있는 점도 숨어있는 편의 기능도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텍스트와 사진을 문자 메시지에 드래그 해 첨부할 수 있는 기능

커버 디스플레이와 메인디스플레이의 연동도 자연스러웠다.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지도맵을 보다 메인 디스플레이를 열자, 지도맵이 확대돼 그대로 옮겨졌다.

커버 디스플레이(위)의 지도맵이 메인 디스플레이(아래)로 연동되는 모습

이외에도 AR 이모지를 통해 사진 촬영의 재미를 높인 점도 흥미로웠다.

나의 캐릭터를 저장해 놓으면 사진을 찍으로 이모지가 얼굴 위에 AR로 생성돼 얼굴 대신 이모지로 촬영이 가능해지는 식이다.

AR이모지 사진 촬영

디스플레이를 접는 부분에 생기는 세로의 선은 사용자 마다 평가가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측면에서 볼때 세로선이 인식되지만, 제품을 정면에서 사용하거나 밝은 화면에서는 크게 의식이 되지 않을 정도였다.

디스플레이를 접는 부분의 세로 선

커버 디스플레이의 활용도가 크지 않은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베젤리스 디스플레이 익숙해져 있는 사용자들에게 4.6인치의 커버 디스플레이는 단독 디스플레이로 사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