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제시 현아 ‘하의실종’ 패션 빠른 해명…“입었지롱”

  • 기사입력 2019-09-21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시 현아 하의실종 패션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넥스트레벨 급의 퍼포먼스와 의상을 즐기는 인기 가수 제시와 현아가 비슷한 시기 ‘하의실종’ 패션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들은 하의는 분명히 입었고 무대 퍼포먼스일 뿐이라며 해당 논란에 쿨하게 대응했다.

래퍼 제시는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태국 방콕으로 출국했다. 이 때 흰색 오버사이즈 티셔츠를 입고 나타난 제시는 허벅지 맨살을 많이 드러내 이른바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였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항에서 너무 과한 노출을 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되자 제시는 이동하는 차량 안에서 찍은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바지 입었다고. 오케이?”라고 한국어로 쓰고 영어로도 “이 옷을 짧은 레깅스라 부른다”고 설명해 논란에 대응했다.

포미닛 출신 솔로 가수 겸 래퍼 현아는 그보다 하루 앞선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 무대에서 보여준 댄스 퍼포먼스가 논란이 됐다. ‘립 앤 힙’ ‘빨개요’ 등 자신의 히트곡으로 무대를 꾸미던 현아는 뒤로 돌아서서 치마를 걷어올리고 엉덩이를 흔드는 돌발 댄스를 펼쳤다.

핫팬츠와 비슷한 길이의 속바지가 분명히 확인됐긴 했지만 대학 축제 무대였기에 보기 민망하다는 지적이 쏟아지자 현아도 입장을 냈다. 20일 인스타그램에 “(미성년자가 거의 없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