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높은 만리장성…남녀 탁구, 亞선수권 복식서 4강 좌절

  • -장우진-조대성, 전지희-양하은 조 8강서 ‘동반 패배’
  • 기사입력 2019-09-20 19: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남자탁구의 장우진(오른쪽)-조대성 콤비 [국제탁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 남녀 탁구가 제24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중국의 벽에 막혀 복식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20일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8강전에서 장우진(미래에셋대우)-조대성(대광고) 조는 중국의 쉬신-판전둥 조에 0-3(4-11 7-11 8-11)으로 완패, 4강에 오르지 못하면서 공동 3위에 주는 메달 획득이 좌절됐다.

한국의 남자 에이스 장우진(세계 14위)과 기대주 조대성(138위)이 콤비를 이뤘지만 세계 1위와 2위가 손발을 맞춘 쉬신-판전둥을 넘어서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남자복식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국군체육부대) 조도 북한의 함유성-리정식 조와 32강 남북대결에서 1-3으로 져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또 여자복식에 8강에 진출한 전지희-양하은(이상 포스코에너지) 조는 중국의 천멍-왕만유 조에 0-3(3-11 4-11 9-11)으로 무릎을 꿇었다.

전지희(20위)-양하은(106위) 조는 세계 1위 천멍과 4위 왕만유 조를 맞아 경기력 차이를 보이며 한 세트도 따지 못한 채 무너졌다.

여자복식에 함께 나선 이은혜(대한항공)-유은총(미래에셋대우) 조도 16강 상대인 일본의 사토 히토미-시바타 사키 조에 1-3으로 패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