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예사롭지 않은 대학생과 교수 집단의 조국 퇴진 요구

  • 기사입력 2019-09-20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대학가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조 장관 임명 강행 이후 각계 각층에서 수 많은 퇴진 요구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그 양상이 달라 보인다. 흑역사로 얼룩진 지난 정권의 그림자가 얼핏 스친다.

우선 전·현직 대학교수들이 19일 청와대 앞에서 발표한 시국선언이 주목을 끈다. ‘조 장관으로 인해 우리 사회 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며 그의 사퇴 촉구 서명에 동참한 교수가 이날 현재 3396명에 달했다. 서명 과정에서 해킹과 조작의 방해를 받기도 했지만 앞으로 그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한다. 교수들이 이처럼 대규모로 시국선언에 동참하기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이후 처음이다. 더욱이 서명 교수의 숫자는 그 당시 보다 더 많다. 시사하는 바가 크고 두럽다.

그런가 하면 같은날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학생들은 각 대학 교정에서 조 장관에 반대하는 촛불을 들었다. 조국 사태와 관련해 이들 대학이 처음으로 동시에 퇴진 집회를 가졌다. 특히 이날 집회는 각 학교 총학생회이 아닌 재학생과 동문들이 자발적으로 주도해 열렸고 공동 선언문도 발표했다. 모두가 전에 없던 일이다. 다음주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조 장관 사퇴와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공동집회를 여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대학가의 거센 조국 퇴진 불길이 어디까지 번져갈지 이제는 가늠조차 되지 않는다. 호미로 막을 일이 결국 가래로도 막지 못하게 될 것이란 우려가 점차 현실화되고 있는 셈이다.

여론을 무시한 조 장관을 임명으로 인한 민심 이반은 숫자로도 분명히 증명되고 있다. 리얼미터 최근 조사에 의하면 임명이 잘못됐다는 응답이 55%에 달했다. 이는 곧바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락으로 이어졌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53%를 넘어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검찰 수사를 통해 그간의 조 장관 해명이 사실과 다르다는 게 점차 드러나면서 입장 표명을 보류하던 중도층이 완전히 등을 돌렸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더 이상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 문 대통령이 이제는 결단을 해야 한다. 조 장관 파동이 길어지면 결국 정권은 돌이킬 수 없는 치명상을 입을 수밖에 없다. 더욱이 조 장관 한사람 때문에 민생과 경제는 물론 외교 안보 등 국정 현안이 사실상 올 스톱 상태다. 왜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국민들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하루속히 ‘조국 블랙홀’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 열쇠는 문 대통령 한사람만이 쥐고 있다.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