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한항공, 13년째 中 쿠부치 사막 나무심기 봉사활동

  • 기사입력 2019-09-19 16: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쿠부치 사막의 나무심기 봉사활동에 참가한 대한항공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쿠부치 사막의 조림지 ‘대한항공 생태원’에서 황사방지를 위한 나무심기 봉사 활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실시하고 있는 쿠부치 식림활동은 2007년부터 올해까지 13년째 이어 온 행사로 올해도 과장급 직원들이 현지 사막을 찾아 나무를 심으며 지구환경 보호의 소중함을 몸소 체험하고 있다.

올해 ‘대한항공 생태원’을 찾은 대한항공 직원들은 50여명으로 중국 현지직원 및 관계자를 포함하면 총 80여명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중국 네이멍구 지역은 서울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1500km 떨어진 곳으로 쿠부치 사막은 우리나라에 불어오는 황사의 진원지로 알려져 있다. 이곳의 면적은 1만6100㎢에 달해 세계에서 9번째 큰 사막으로 매년 무분별한 벌목과 방목으로 서울의 5배에 달하는 면적이 사막화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대한항공 생태원’이 지역 사막화 방지뿐 아니라 황사를 막는 방사림으로 우리나라,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행사 기간을 포함해 올 한 해 총 7만여 그루의 나무를 이곳에 심게 된다. ‘대한항공 생태원’은 연말까지 전체 면적 550ha에 약 157만 그루의 나무가 자라는희망의 숲이 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사로서 꾸준히 국내외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