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NO 약물”…프로야구 2020년 신인 110명 전원 도핑 검사

  • 지난 7월 학생 선수 약물 투여 사실 알려져 충격
    “금지 약물로부터 보호…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


  • 기사입력 2019-09-19 16: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가 18일 내년 프로야구 신인으로 뛸 선수 1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도핑 검사와 도핑 방지 교육. [KBO 제공]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가 18일 2020년 프로야구 신인으로 뛸 선수 110명 전원을 대상으로 도핑 검사와 도핑방지 교육을 실행했다.

KBO가 신인 선수를 대상으로 도핑검사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KBO는 “이번 교육과 검사는 아마추어 선수에서 KBO 리그 선수로 첫발을 내딛는 선수들이 금지약물로부터 보호되고, 공정하고 깨끗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밝혔다.

야구계는 지난 7월 프로야구 선수 출신이 운영하는 유소년 야구 교실에서 아마추어 학생 선수에게 금지약물을 투여한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에 빠졌다. 당시 KBO 관계자는 “야구 교실에서 아마추어 선수에게 금지 약물을 투여하는 건,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며 “아마추어 선수를 대상으로 KBO가 할 수 있는 건 한계가 있다”면서도 “드래프트를 신청한 선수를 대상으로 무작위 도핑 검사를 하고, 학생 선수들에게도 반도핑 교육을 하는 등의 방법을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와 협의 중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KBO는 이에 신인선수 전원을 대상으로 하는 도핑테스트를 기획했고, 신인 지명회의가 끝난 뒤 실행에 옮겼다. 선수들의 편의를 위해 서울, 부산, 대전, 광주, 4개 지역에서 실시됐으며, KADA에서 도핑 방지 교육 전문 강사와 검사관을 파견하여 각각 교육과 검사를 담당했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