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미세먼지에 노출된 아기, 돌연사 위험 높아진다

  • 성균관의대, 돌연사 영아와 대기오염 연관성 분석
    대기오염 질 나쁠땐 실내 공기정화 노력 필요
  • 기사입력 2019-09-19 10: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영아돌연사증후군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미세먼지(PM10)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이 만 1세 미만 영아의 돌연사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세먼지 노출이 아이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쳐 갑작스러운 사망에 이르게 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성균관대 의과대학 사회의학교실 연구팀(정해관, 황명재, 김종헌)은 2009∼2013년 국내에서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사망한 454명(남 253명, 여 201명)을 분석한 결과 대기오염 노출이 영아의 돌연사 위험을 높이는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영아돌연사증후군은 건강하던 영아(만 1세 미만)가 임상·병리적 이유 없이 갑자기 사망하는 경우를 말한다. 세계적으로 출생아 1000명당 1∼2명꼴로 발생하며 연간 2만2000명이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숨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아돌연사증후군의 위험 요인으로는 임신 중 흡연, 간접흡연, 엎어 재우거나 옆으로 재우기, 모유를 안 먹인 경우, 저체중아, 조산아, 부모 음주 등이 지목된다.

특히 여러 연구에 따르면 부모와 한 침대에서 자는 영아에게서 돌연사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이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부모와 함께 자더라도 아기는 별도로 아기 침대 등에 재우라고 권하고 있다. 또 너무 푹신한 이불보다는 평평한 곳에 똑바로 눕혀서 재우는 것이 안전하다고 한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 영아의 사망일 전후 2주일간의 대기오염 농도를 추적해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비를 산출했다.

그 결과 사망 이틀 전 미세먼지 농도가 27.8㎍/㎥ 증가했을 때 영아 돌연사 발생 위험은 1.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산화탄소(CO)도 사망 하루 전 농도가 215.8ppb 증가했을 경우 영아 돌연사 발생 위험을 1.20배 높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오염에 따른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남아보다 여아에서, 정상 체중아보다 저체중아 및 조산아(이른둥이)에서, 1∼2개월 영아보다 3∼11개월 영아에서 더 컸다.

한편 35세 미만 임신부만 보면 고농도의 이산화질소(NO2)와 일산화탄소(CO)에 노출됐을 때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각각 1.93배, 1.62배나 높아졌다. 다만 이런 위험은 35세 이상 고령 임신에서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대기오염과 영아돌연사증후군의 연관성이 확인된 것은 세계적으로 영국에서 보고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정해관 교수는 “영아 돌연사를 예방하려면 임신 중 흡연이나 간접흡연을 피하고, 출산 후에는 모유를 먹이면서 아이의 잠자리 자세교정에 주의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등으로 대기오염이 심할 때는 실내 공기 오염에 관해서도 관심을 갖고 공기 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공중보건학 분야 국제학술지 '국제 환경연구·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9월호에 발표됐다.

iks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