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국내 최대 미술품장터 KIAF, 25일 개막

  • 9월 25~29일, 삼성동 코엑스서 개최
    국내외 갤러리 175곳 참여
    특별전으로 한국근대구상회화 선보여
  • 기사입력 2019-09-19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최대 미술장터인 한국국제아트페어2019가 오는 25~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사진은 한국국제아트페어2018 전경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국내 최대 미술품장터인 한국국제아트페어(KIAF·키아프)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한 키아프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필리핀, 미국, 영국, 스페인 등 17개국 갤러리 175곳이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가나아트, 학고재, PKM갤러리, 리안갤러리, 아라리오갤러리, 조현화랑 등 131곳이 부스를 차린다. 해외화랑은 총 44곳에 참여한다. 올해 처음 참여하는 리만머핀을 비롯 페이스갤러리, 마시모데 카를로, 화이트 스톤 등이 리스트에 올랐다.

최웅철 한국화랑협회장은 "지난해보다 외국 갤러리는 수는 약간 줄었다"면서도 "수준이 높지 않은 갤러리들이 많으면 좋은 갤러리들이 참가를 꺼리는 면도 있어 10여군데는 넘게 탈락시켰다"고 말했다.

James Turrell, Atlantis, Medium Rectangular Glass, 2019, L.E.D. light, etched glass and shallow space, 142.2 x 185.4 cm, Copyright James Turrell, [Photo = Flying Studio, LA]

국내 대표 아트페어인만큼 출품작도 화려하다. 다음달 영국 테이트 미술관에서 대대적 회고전을 하는 백남준의 작품을 비롯해 김환기, 이우환, 서도호, 이불 등 국내 대표작가들을 비롯해 로버트 어윈, 메리 코스, 피터 알랙산더의 작품이 나온다.

가장 눈길을 끄는건 페이스갤러리의 제임스 터렐작 '아틀란티스'다. '빛의 마술사'로 불리는 터렐의 작업은 규모가 커 건물 시공과 함께 설치되는 경우가 많다. 페이스는 자체 부스안에 목공으로 '아틀란티스'를 감상할 수 있는 암실 구조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키아프를 찾은 관객들의 핫 스폿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별전으로는 '한국근대회화, 역사가 된 낭만'이 열린다. 조은정 고려대 초빙교수의 큐레이팅으로 1950년대부터 1979년사이 구상작품으로 구성된 전시엔 권옥연, 김환기, 도상봉, 박생광, 박수근, 변관식, 이중섭, 임직순, 황용엽 등 작가 26명의 작품 38점이 나온다. 작가의 대표작도 있지만 시중에서 잘 만나볼 수 없었던 작품도 상당수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KIAF는 아시아 미술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을 재정립 할 수 있는 가늠자로 작동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아시아 미술시장의 최고 지위는 아트바젤이 열리는 홍콩이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 일련의 시위와 중국 정부의 개입으로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협회 관계자는 "올해 참가하지 않은 해외 유수갤러리들의 경우, 이번에는 참가하지 않더라도 현장을 둘러보겠다는 경우가 꽤 있다"며 "아트바젤 홍콩 말고도 제 2의 아시아 시장을 타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vick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