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행정.지자체
  • 李총리, 돼지열병 강력대응 긴급지시…“확산 조기 차단하라”

  • -예정에 없던 전국 상황점검·대책회의 소집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등 방역 만전”
  • 기사입력 2019-09-17 1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전날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이 총리가 지난 6월 강원도 철원 군부대를 찾아 ASF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전날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강력한 초기대응을 긴급지시했다.

이 총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으나 돼지에 감염시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한다”며 “아직까지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어 확산시 국내 양돈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농림축산식품부와 관계부처는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농식품부장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 발령 및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또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원인을 신속히 파악해 차단하고, 이동통제소 및 거점별 소독장소 운영, 축사와 농장 출입차량에 대한 소독 등 현장방역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라”며 “특히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금지하고 농장의 이행여부를 확인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환경부와 협조해 발생지역의 야생멧돼지 예찰을 강화하고 양돈농장 접근을 차단하라”면서 “외교부, 국토해양부, 관세청 등 관계 부처에서는 불법축산물 반입을 막기 위한 여행객 홍보 강화 및 일제검사 확대 등 국경검역을 철저히 해 바이러스가 국내로 추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예정에 없던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산 방지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