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스티커 소동

  • 기사입력 2019-09-15 1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 그만’ 낙서하는 그린피스 [그린피스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이라고 쓴 스티커를 붙여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현대차 측으로부터 대형 광고판이 훼손됐다는 신고를 받고 재물손괴 혐의로 그린피스 활동가 3명을 수사하고 있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맞은편에 설치된 현대차 대형 광고판에 검은색 스티커로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글자를 부착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린피스 측 관계자들을 조만간 불러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그린피스 측은 "글로벌 기업인 현대자동차를 상대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내연기관차를 포기할 것을 촉구하는 취지"라고 밝혔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