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R&D 기술사업화 성공…기술금융지원 제도변화에 달려

  • 기사입력 2019-09-12 09: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연구개발(R&D) 기술사업화 성공을 위해서는 국내 기술금융의 전략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12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에 따르면 기술사업화 전개에 있어서 기술성 및 시장성 보완을 위한 중요 투입요소인 ‘기술금융’에 초점을 맞춰 기술사업화 효율화를 위한 정책적 시사점을 담은 보고서 이같이 강조했다.

기술금융이란 금융의 기준과 대상을 기술에 두는 것으로 기술가치를 중심으로 자본의 거래가 이루어지는 것을 말한다.

‘기술사업화 효율화를 위한 기술금융 제안’이란 제목으로 발간된 이번 보고서는 공공R&D 관점에서 기술사업화의 기술인큐베이션을 위한 ‘기술성숙자본’과 기업인큐베이션을 위한 ‘벤처육성자본’의 형태로 투입되는 국내 기술금융의 현황분석을 통해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한 전략 수립의 시사점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R&D-기술인큐베이션-기업인큐베이션의 전개에 있어서 기술인큐베이션과 기업인큐베이션은 서로 다른 유형의 기술금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술성숙도를 높이기 위해 검증-실증-적용 등의 과정을 거쳐 기술성을 높이면 제품으로의 구현가능성 및 시장 창출 역량 등의 확대가 가능하기 때문에 적정재원 투입 및 참여 인센티브 제공 등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시제품 제작, 검증 등의 지원 사업은 R&D 사업 내 일부 포함되어 있거나 사업화연계기술개발 등을 통해 지원되나 그 규모 자체가 5% 미만으로 절대적으로 부족함을 꼬집었다.

또한 국내 벤처생태계는 시장경쟁 중심의 벤처 창업-성장-출구-확대 재투자/재생산(창업)의 순환구조 흐름이 원활하지 않은 한계로 인해, 기술-벤처를 연결하는 관계 설정을 위한 연결형 지원 모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응용·개발 R&D 사업내 기술성숙자본 반영 ▷혁신생태계 연결형 모험 RDD 블록펀드 조성 ▷기업벤처캐피탈(CVC) 유인책 확대 등 국내 기술금융 변화에 대한 정책 시사점을 제시했다.

보고서 저자인 손수정 연구위원은 “기술금융은 R&D 관점과 벤처 관점에 따라 공공과 민간의 역할로 구분되며, 역할 구간에 적정 자본이 투입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구간의 단절이 아닌 연결방안 모색도 중요하다”라며 “공공과 민간의 이어달리기가 기술금융, 더 나아가 기술사업화의 성공을 이끈다”라고 국내 기술금융의 규모와 관련 제도 마련을 위한 전략적 변화를 강조했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