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정부 부처 해킹사건 5년간 5배 증가

  • 기사입력 2019-09-12 07: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123RF]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최근 5년간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하는 해킹시도가 5.2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해정안전위원회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정부부처 해킹시도 차단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한 해킹시도는 총 28만 2017건 발생했다. 특히, 2014년 1만8160건이었던 해킹시도는 매년 크게 늘어나 2018년에 9만 4980건에 달했다. 5년간 약 5.2배가 증가한 것이다. 2019년 역시 1월부터 7월까지 집계된 해킹시도가 총 6만9720건으로, 월평균 9960건의 해킹시도가 발생했다.

지난해 해킹을 시도했던 IP들을 추적해보면 중국으로부터의 해킹시도가 2만 8599건(30.1%)으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이 1만 5000건(15.8%), 한국이 7999건(8.4%) 순이었다. 러시아 3282건(3.5%) 브라질 2286건(2.4%) 대만 2192건(2.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북한의 해킹 시도는 IP 위조 등으로 인해 별도로 파악되지 않는다고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유형별로 보면 정보유출을 목적으로 한 해킹시도가 3만 1678건(33.4%)으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에는 보수집 1만 9015건(20.0%) 홈페이지변조 1만 5924건(16.8%) 비인가접근시도 1만 1229건(11.8%) 스템권한획득 1만 1786건(12.4%) 등이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집계된 결과, 정보유출을 목적으로 한 해킹시도는 3만 2,340건으로 이미 작년 정보유출 목적 해킹시도를 넘어섰다.

김병관 의원은 “정부부처에 대한 해킹이 매년 크게 늘어나고 있으며, 해킹의 목적이 대부분 국가정보 유출 및 수집인 만큼 실제 유출시 파장도 엄청날 것”이라면서, “국가 정보의 소실 및 유출은 안보와 직결되는 만큼, 갈수록 증가하고 다양해지는 해킹 시도에 대해 국가 차원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