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글로벌 ETF, 금 보유량 사상최대치 근접

  • 금리인하·무역전쟁 등 영향
    지난달 60억弗 순유입 2733t
    국내펀드도 한달새 389억 유입
  • 기사입력 2019-09-11 11: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기준금리 인하, 미·중 협상 불확실성 탓에 글로벌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금에 몰리면서 전세계 금 상장지수펀드(ETF)가 담고 있는 실물 금 보유량이 역대 최대치에 육박했다. 국내에서도 천정부지로 솟던 금값이 한풀 꺾였음에도 투자자들의 행렬은 계속되는 분위기다.

세계금위원회(WGC)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금 ETF에 59억9608만달러의 자금이 순유입했다. 금 ETF가 담고 있는 실물 금 보유량은 2732.6t으로, 한 달 전보다 122.3t 불어났다. 2012년 말 세운 역대 최대 기록(2791.4t)과 불과 59t도 안 되는 차이다.

지역별로 보면 북미지역에서 세계 최대 금 ETF인 SPDR 골드 셰어즈, 아이셰어즈 골드 트러스트 등의 상품을 통해 한 달 새 37억6420만달러(77.9t)가 유입됐다. 지난달 글로벌 금 ETF 자금 증가분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규모다. 또 ‘노딜 브렉시트’ 선택의 기로에 선 영국을 중심으로 유럽에서 16억8380만달러(33.4t)가 금 ETF에 흘러들어왔다. ‘큰손’ 중국이 있는 아시아에서도 4억6770만달러(9.3t)의 증가세가 지속됐다.

여기에는 오는 17~18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이번 FOMC에서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다. 시장에선 금리 인하로 달러가치가 떨어지면, 달러와 반비례 관계인 금 가격이 뛸 수 있다는 기대가 있다.

미·중 무역분쟁 영향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적(enemy)으로 표현하며 강대강 대치를 이어갔고, 그에 따른 정치·경제적 불확실성이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투자 수요에 불을 붙인 것이다.

강승연 기자/sp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