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강남구, 번화가 가로등 현수기 80조 민간에 개방

  • 압구정로, 논현로, 도산대로 등에서 4개월간 시범 운영
  • 기사입력 2019-09-11 08: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압구정로, 논현로, 도산대로 등 번화가에 있는 가로등 현수기 80조를 민간에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16일부터 4개월 간 시범 운영한다. 깨끗한 옥외광고문화를 정착시키고, 문화예술 중심지인 압구정·신사동 거리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구는 서울시에서 열리는 문화행사·공연을 알리는 현수기를 ‘ㄷ’자 형태의 가로수길 간선도로(현대고등학교 가로수길 초입~압구정역~을지병원사거리~신사역) 구간에 내걸 예정이다.

게첩 가능한 가로기 크기는 최대 가로 70㎝, 세로 2m로 ▷보행자와 차량 통행 방해 금지 ▷도로표지·교통안내표지가 설치된 가로등 기둥에 금지 ▷1개 가로등에 2개 이상 금지 ▷가로등 기둥 10㎝ 이내 밀착 게시 등을 준수해야 한다.

게시기간 종료 후에는 반드시 자진 철거해야 한다.

현수기 게첩을 원하는 단체나 개인은 강남구청 도시계획과에 신고 후 1조 당 6000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강남구옥외광고물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문제가 없는 경우 15일 이내로 사용이 가능하며, 연장은 불가하다.

jshan@heraldcorp.com

강남구 청사 전경. [강남구 제공]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