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한국-투르크메니스탄] 손흥민·황의조 투톱…이강인·김신욱 벤치

  • 기사입력 2019-09-10 22: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가 투르크메니스탄 격파의 선봉에 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을 펼친다.

4-4-2 포메이션으로 출전하는 한국은 투톱에 손흥민과 황의조를 내세웠다.

중원은 다이아몬드형으로 배치된다. 황인범(밴쿠버)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는 가운데 좌우 날개는 나상호(FC도쿄)와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맡는다.

포백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김영권(감바 오사카)-김민재(베이징 궈안)-이용(전북)으로 이뤄졌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울산)가 낀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이강인(발렌시아)과 김신욱(상하이 선화)은 벤치에서 대기하며 교체 출전을 기다린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