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칼럼
  • “추석연휴 고속도로, 12일 오전·13일 오후 가장 혼잡”

  • 추석 당일 13일 최대 897만명 이동
    예정 교통수단 승용차>버스>철도 순
    12~14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 기사입력 2019-09-10 13: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올해 추석연휴 기간 중 고속도로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12일 오전,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13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추석 연휴기간 일자별 이동인원 전망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는 이런 예측 등을 고려해 11∼15일 정부 합동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교통연구원 설문조사에 따르면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 총 이동인원은 3356만명으로 예측됐다. 1일 평균 671만명,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최대 897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다. 고속도로의 전 구간 1일 평균 교통량은 512만대, 최대 1일 교통량은 추석 당일 622만대로 예측됐다. 이용 예정 교통수단은 승용차(86.3%), 버스(8.7%), 철도(3.9%), 항공기(0.6%), 여객선(0.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귀성·여행 시에는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29.5%로 가장 높았다. 귀가 시에는 추석 다음 날인 14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25.4%로 가장 높았다. 추석 당일 오후 출발도 23.6%로 나타나 추석 당일부터 다음날까지 귀경 교통량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다.

승용차를 이용할 때 주요 도시 간 평균 소요 시간은 귀성방향은 최대 1시간 50분 증가하고, 귀경방향은 최대 50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고속도로에서 귀성은 서울→부산 8시간 30분, 서서울→목포 8시간 30분 등으로 예상됐다. 귀경은 부산→서울 8시간 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30분 등이다. 노선별 이용 비율은 경부선 35.1%, 서해안선 12.8%, 남해선 8.5%, 호남선 6.9%, 중부내륙선 6.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추석 특별교통대책 기간 1일 평균 고속버스 1287회, 철도 29회, 항공기 20편, 여객선 142회 늘린다. 또 도로·철도·항공·항만 등 교통시설에 대해 안전점검을 진행한다. 도로교통 안전을 위해 드론 9대, 암행 순찰차 21대, 경찰 헬기 12대 등이 협업해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와 갓길차로 위반 차량을 계도·적발한다.

12∼14일은 모든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후 도착 요금소에 제출,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심야 귀경객을 위해 13일, 14일은 서울 시내버스와 지하철 및 공항·광역철도 운행 시간이 다음날 새벽 2시(역·터미널 통과시간 기준)까지 연장된다. 성묘객 편의를 위해 13일, 14일 망우리·용미리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의 운행 횟수가 1일 54회 늘어난다.

이 외에 연휴 기간 여성들이 안심하고 휴게소 화장실·수유실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불법 카메라 단속도 이뤄진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