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월드클래스’ 손흥민, 투르크메니스탄서도 인기 실감

  • 기사입력 2019-09-10 07: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9일 오후(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다그 경기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월드클래스’ 이자 벤투호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의 인기가 투르크메니스탄에서도 뜨겁다.

적으로 만난 상대 팀의 핵심 선수지만 투르크메니스탄 축구 팬들이 손흥민을 향한 ‘팬심(心)’ 을 드러냈다.

9일(한국시간) 오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을 앞둔 태극전사들은 실전이 펼쳐질 경기장 잔디를 처음 밟으며 마지막 전술 점검에 나섰다.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은 1997년에 세워진 2만석 규모의 종합경기장으로 현지 축구클럽인 코페트다그의 홈구장이다.

실전을 앞둔 만큼 벤투호는 훈련 시작 15분 동안만 취재진에 훈련 모습을 공개하며 투르크메니스탄전 필승을 다짐했다.

9일 오후(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다그 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식 연습을 보기 위해 모인 현지 팬들이 선수들 입장을 기다리던 중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

이런 가운데 스타디움 관중석에는 벤투호의 훈련 소식을 전해 들은 투르크메니스탄 현지 축구 팬들이 모여들었다. 벤투호의 '캡틴' 손흥민을 보기 위해서다.

꼬마부터 성인까지 50여명이 넘는 투르크메니스탄 축구 팬들은 태극전사들이 경기장에 도착하기 한참 전부터 관중석에 자리를 잡았다.

마침내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등장하자 관중석 난간을 잡고 있던 팬들은 일제히 “손! 손! 손!”을 외쳤다.

투르크메니스탄도 축구 열기가 뜨거운 나라여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빅클럽’ 토트넘에서 공격수로 맹활약하는 손흥민의 인기 역시 높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한 축구 팬은 취재진을 보고 “혹시 한국 대표팀의 팬 사인회가 없느냐”며 관심을 보였다.

그는 “손흥민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는 흔하지 않다. 그래서 그를 보러 왔다"고 웃음을 지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도 “이번 경기는 입장권이 공짜여서 투르크메니스탄 팬들로 가득 채워질 전망”이라며 “교민 숫자도 적어 일방적인 응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