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김연경 펄펄’ 한국女배구, 中 완파하고 亞선수권 3위

  • 기사입력 2019-08-25 16: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3위 결정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의 주포 김연경이 강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한국이 3-0으로 완승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중국(2위)을 완파하며 일본에 패한 아쉬움을 뒤로하고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3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주포’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차원이 다른 강스파이크로 중국의 높은 블로킹 벽을 따돌리고 완승을 견인했다.

중국은 이번 대회에는 주팅 등 주축 선수들을 대거 빼며 사실상 1.5군급으로 대표팀을 구성했다.

하지만 중국이 여자배구 세계 최강급이란 점과 평균 키 186㎝로 이번 대회 최장신 군단임을 고려할 때 결코 만만히 볼 수 없는 상대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3∼4위전에서 중국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0 25-22)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은 13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를 3위로 마감했다.

한국은 전날 준결승에서 2019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10대 멤버’를 주축으로 팀을 꾸린 일본에 1-3으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하며 3∼4위전으로 밀려났다.

한국은 비록 안방에서 처음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사상 첫 우승을 차지하려던 꿈은 이루지 못했으나 중국을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또 8강 라운드에서 내년 1월 도쿄 올림픽 출전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될 태국과의 전초전에서 3-1 승리를 거둔 점도 이번 대회의 큰 소득이라 할 수 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