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쏘울 전기차, 유럽서 BMW·닛산 제치고 1위

  • 獨 잡지 ‘아우토 자이퉁’ 소형 전기차 평가
     
  • 기사입력 2019-08-25 14: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아자동차의 신형 ‘쏘울 EV’〈사진〉가 독일의 소형 전기차 평가에서 BMW와 닛산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5일 기아차에 따르면, 독일 자동차 매체 ‘아우토 자이퉁’은 유럽에서 판매 중인 소형 전기차인 쏘울 EV와 BMW의 ‘i3s’, 닛산의 ‘리프(Leaf) e+’를 비교했다.

쏘울 EV는 5000점 만점에 2989점을 얻었다. i3s 2894점, 리프는 e+ 2870점.

차체와 주행 안락함, 주행성능, 파워트레인, 친환경·비용 5개 부문 테스트에서 쏘울은 주행성능 외 4개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신형 쏘울EV는 실내공간과 주행 안락함이 뛰어나다. 충분한 항속거리를 제공하는 동력 부분이 인상적인 완벽한 전기차”라고 평가했다.

쏘울 EV는 차체 부문에서 뒷자리 개방감, 전방위 시계, 적재하중에서 최고점을 얻었다. 주행 안락함에서는 시트컴포트·서스펜션·공조시스템·인체공학적 설계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그 밖에 최고 속도, 변속기, 소음·진동, 제동거리, 보증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다만, 실내소음·멀티미디어·보험등급·전력소비효율에서는 점수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기아차는 지난 5월부터 신형 쏘울 EV 판매를 시작했다. 쏘울EV는 2014년 유럽에 첫 진출했다. 2016년 3286대, 2018년 4229대 등 판매가 늘고 있다.

한편 올들어 7월까지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세계 판매량은 코나 EV 2만8531대,아이오닉 EV 8780대, 니로 EV 1만2599대, 쏘울 EV 3459대 등 5만3369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2% 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