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北 미사일 발사 韓보다 26분 먼저 발표"

  • 기사입력 2019-08-25 0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발사 모습. [사진=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한국 정부가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고 처음 감행된 북한의 '미사일'(북한은 '방사포'로 발표) 발사 사실을 일본 측이 한국보다 26분 먼저 발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지난 24일 오전 6시 44~45분과 오전 7시 1~2분께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2차례에 걸쳐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쐈다.

25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이 전날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한 것은 오전 7시 10분이었다.

북한이 첫 발사체를 쏘아 올린 지 약 26분 지난 후였지만, 한국 합참 발표(오전 7시 36분)보다는 26분 빨랐다.

한국 합참 발표는 일본 방위성 발표 내용을 전한 일본 언론의 첫 보도(교도통신 기준 오전 7시24분)와 비교해도 12분 늦은 것이었다.

이는 지난 7월 25일 이후 북한이 6차례에 걸쳐 발사를 반복할 때마다 한국 측이 먼저 발표했던 것과는 확연히 다른 양상이다.

이번에 일본 측의 발표가 빨랐던 것은 발사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장관)은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방위성 출입 기자들에게 관련 내용을 설명하면서 "만반의 태세를 취하고 있었기 때문에 빠르게 판단할 수 있는 정보가 모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당국이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을 통해 얻은 독자 정보를 중심으로 분석해 판단한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당국의 이번 대응에선 종전 6차례의 발사 때와 다른 점은 또 있다.

북한이 발사 하루 만인 25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고 발표한 이번 발사체의 성격을 '탄도 미사일'이라고 일찌감치 단정한 것이다.

이를 두고 일본 정부가 이번 기회를 독자적인 정보수집 능력을 과시하는 계기로 활용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와야 방위상은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조기에 탄도미사일로 판단했다"며 자랑스럽게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이런 판단을 근거로 24일 오전 베이징(北京)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 측에 이례적으로 조속히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일본 정부가 종전과 다르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인 배경에는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통보가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일본은 (군사정보 분야에서) 미국과 협력하고 있고, 독자적인 정보 수집도 하고 있다"며 "일본의 (정보수집) 능력이 높음을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사히는 일본 정부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자체 정보수집 능력을 자랑하고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또 요미우리는 지소미아에 근거한 한국의 정보 제공이 없어도 북한 미사일에 대응하는 데 지장이 없음을 과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