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아베, 한일정상 회담 서두르지 않아…상대 않는게 제일"

  • - 23일 교도통신 보도
  • 기사입력 2019-08-23 20: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3일 도쿄 관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아베 신조 총리가 대한민국과 한동안 더 거리를 둘 수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2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고 사태를 관망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의 아베 정권 고위 인사는 “대화의 의미가 있을까. 상대하지 않는 것이 제일이다”고 한 것으로 보도됐다.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보도에 따르면 한 일본 외무성 간부는 “한일관계는 당분간 움직일 수 없다. 냉각 기간을 둘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교도는 아베 정부가 한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려 하지 않는 것은 ‘장기화하는 한일 대립의 원인이 한국 측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일본 내 여론이 아베 정부 정책을 지지하는 것도 배경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 관저의 소식통은 한국의 반발을 산 수출규제 강화 정책에 대해 '잘한다'는 일본 내 의견이 많이 나오는 여론조사 결과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는 또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미국이 우려 입장을 표명한 마당이어서 아베 총리가 종전보다 한층 더 문재인 정부와 거리를 둘 공산이 크다고 예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