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국민 질책은 달게 받겠다”

  • 장학금 논란에도 “질책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
    야당 사퇴 요구에 대한 의견 묻는 질문에는 대답 하지 않아
  • 기사입력 2019-08-21 10: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자녀가 고교 시절 2주간의 인턴체험만으로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딸의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못박았다.

조 후보자는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들인다, 특히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의 문제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제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의 질책을 받고 또 받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선 국회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다”면서도 “제 딸이 문제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이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다, 그리고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비석사진을 찍어 손자, 손녀 이름을 공개하는 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날 조 후보자의 부친의 묘소를찍은 사진을 언급하며 이혼한 후보자의 동생 이름이 새겨져 있다고 주장하며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조 후보자는 ‘딸의 논문과 장학금 논란 관련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는 청년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질문에는 “질책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답했다. 입시 특혜 논란이 나오는 데 대해서도 “법적으로 어떤 하자가 없다는 점은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바 있다. 그러한 질책 역시 제가 따갑게 받겠다”고 했다. 야권에서 사퇴 요구를 하는 데 대한 의견이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교 2학년 재학중 2주간의 단국대 의대 인턴과정을 거쳐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당시 담당 교수는 조 후보자의 딸이 다니던 학부형이었고, 2010년 3월 수시전형으로 대학에 입학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당한 혜택을 본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jyg9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