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조국 논란 확산 차단’ 시동 건 靑 “도덕성·정책, 종합적으로 검증돼야…객관적으로 진행중”

  • -“도덕성 해명, 정책소신 등 종합적 검증…모든 장관후보자에 해당”
    -“검증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강기정, 페이스북에 ‘도덕검증 비공개’ 청문회법 개선 필요성 밝히기도
  • 기사입력 2019-08-20 12: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DB]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 청와대는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이 커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도덕성과 정책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조 후보자의)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국민께 해명해야 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정책적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또한 국회 청문 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청와대가 사전 검증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느냐’ 는 질의에 “검증 과정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나오는 이슈가 검증됐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고,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는) 모든 (장관) 후보자에게 해당되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논의된 바는 없다”고 했다.

현재 조 후보자를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및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외에도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과 채무변제 회피 논란,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및 고교시절 2주간 인턴으로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등이 일고 있다.

한편 청와대 일부 참모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현행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번 기회에 청문회법도 개선됐으면 좋겠다”며 “도덕검증(비공개) 정책검증(공개) 원칙으로”라고 밝혔다.

강 수석은 “국민은 청문회가 열릴 때마다 ‘누구의 청문회인가’라고 질문하고 있다”며 “국회는 그에 대해 정직하게 답해야 한다. 사촌, 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

보자의 청문회라고”라고 말했다.

또 “정치 일정이 법적 일정에 우선할 수 없다”며 국회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조속히 인사청문 일정을 잡아야 한다며 “우리 정부 들어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이 15명에 이른다. 이번 만큼은 그런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또 따른 참모는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를 비판하기도 했다. 대상은 야당과 언론이었다.

조한기 청와대 1부속비서관은 전날 소셜미디어에 “조 후보자 딸과 전 제수씨는 장관 후보자가 아니다. 딸의 사생활과 전 제수씨의 아픈 가족사를 파헤칠 권리가 도대체 누구에게 있단 말인가. 국회의원도 언론도 그런 권리가 없다”는 글을 썼다.

조 비서관은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는 미명으로 개인의 사생활을 함부로 다루는 야만스러운 관행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factis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