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의혹과 함께 쏟아지는 조국 후보자의 앞 뒤 다른 말

  • 기사입력 2019-08-20 11: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연일 봇물을 이룬다. 이제는 일일이 열거도 하기 어려울 정도다. 조 후보자는 자신은 물론 정권의 명운을 건다는 각오로 제기된 의혹에 대해 명확하게 소명해야 한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게 있다. 의혹 소명에 앞서 과거 자신의 소신 발언과 배치되는 행동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다. 조 후보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기고, 강연 등을 통해 정의롭고 공평한 세상을 주창해왔기에 하는 말이다.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논란이 우선 그 대상이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재학중인 딸은 성적 미달로 두 차례나 낙제를 하고도 6학기에 걸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성적으로 보나, 집안 형편으로 보나 장학금을 받을 계제가 아니었다. 그런데도 “열심히 하라는 격려” 차원에서 지도교수가 알아서 줬다는 것이다. 그 과정에 조 후보자가 개입했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이 장학금은 조 후보자의 철학과는 전혀 맞지 않는다. 그는 2012년 SNS를 통해 “장학금 지급 기준을 성적 중심에서 경제 상태 중심으로 옮겨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기준이라면 56억원의 자산가의 딸은 대상이 될 수 없다. 조 후보자의 평소 소신이라면 당장 장학금을 되돌려줬어야 맞다. 이에 대한 조 후보자의 입장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외국어고와 특수목적고 문제도 마찬가지다. 조 후보자는 2007년 언론 기고에선 “유명 특목고는 비평준화 시절 입시명문 고교의 기능을 하고 있으며, 초등학생을 위한 특목고 대비 학원이 성황”이라며 “이런 사교육의 혜택은 대부분 상위 계층에 속하는 학생들이 누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자녀는 모두 외국어고를 보냈다.

이같은 앞 뒤가 다른 조 후보자의 말과 행동은 차고 넘친다. 위장 전입은 “시민의 마음을 후벼 파는 일”이라며고 하면서 자신은 거리낌없이 이를 행동에 옮겼다. 폴리페서를 규제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이면서도 자신의 경우는 ‘앙가주망’(지식인의 도덕적 의무)이라고 강변했다. 그 소신은 지금도 변함이 없는지 묻고 싶다.

조 후보자는 각종 의혹에 대해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며 인사청문회가 열리면 모두 말하겠다고 밝혔다. 제기된 의혹을 부인하는 듯한 인상이 짙다. 그나마 여야 대립으로 청문회가 파행되면 제대로 답변을 듣기도 쉽지 않을 듯하다. 그러니 적어도 앞 뒤가 다른 자신의 발언과 행동에 대해서는 청문회 이전에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그래야 국민들도 올바른 판단이 가능하다.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