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정체불명 남성들, 선전에서 홍콩으로”…中 개입 시작됐나

  • SCMP, “중국 본토서 흰옷입은 남성들 홍콩行 목격”
    미확인 소문들 떠돌아 현지 우려·공포 확산
  • 기사입력 2019-08-18 14: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7일(현지시간)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를 하고 있는 시민들. [AP]

[헤럴드경제]정체불명의 젊은 남성들이 떼지어 중국 본토에서 홍콩으로 향하는 것이 목격됐다고 홍콩언론이 전했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중국의 무력개입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보도다. 현지의 긴장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18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홍콩과 인접한 중국 선전에서 20대~40대 젊은 남성들이 10∼20명씩 무리를 지어 홍콩으로 오고 있는 장면이 목격됐다.

선전은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 경찰이 대규모 시위 진압 훈련을 하는 모습이 공개돼 중국의 무력개입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시작됐던 곳이다.

게다가 선전에서 홍콩으로 향하는 남성들이 흰옷을 입고 같은 색의 손목 밴드를 차고 있어 '백색테러'와 관련된 사람들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지난달 21일 밤 위안랑 전철역에서는 흰옷을 입은 100여 명의 남성이 각목 등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대와 시민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해 최소 45명이 다쳤다. 지난 5일 저녁에도 노스포인트 지역에서 흰옷 차림의 10여 명이 각목 등으로 시위대를 마구 구타했다.

온라인에서는 중국 푸젠(福建)성 사람들이 홍콩 거주 중국 본토인을 돕기 위해 홍콩으로 올 것이라는 소문도 돌았다.

중국 무장 경찰이 이미 홍콩 폭동 진압 경찰에 투입돼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에 나서고 있으며,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번호판을 단 차량이 시위 현장에서 목격됐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현재로선 확인이 되지 않은 소문 수준에 그치고 있지만, 현지의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다. 대부분은 ‘가짜 뉴스’로 친중파와 반중파 모두 각자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유포, 확산시키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흉흉한 소문은 이뿐이 아니다. 지난달 21일 시위대가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의 중국 국가 휘장을 훼손한 사건이 발생한 후에는 인민해방군이 중련판, 중국 외교부 사무소,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 집무실, 입법회 건물 등에 배치됐다는 소문이 중국 SNS인 웨이보를 중심으로 나돌았다. 홍콩 정부는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중국측 첩자(프락치)가 시위대에 끼어들어 일부러 과격 시위를 조장하며 정부 무력개입의 명분을 만들고 있다는 소문까지 떠돌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