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10대, 20대 약물중독 최근 4년새 15% 증가

  • 전체 약물중독 최근 5년간 7만7천명?
    최도자 의원 “오,남용 근절대책 강구해야”
  • 기사입력 2019-08-18 1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약물중독 환자가 한 해 평균 1만5000여명에 달하는 등 의약품 오남용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최근 5년간 약물중독 진료를 받은 환자 수가 7만7000여명에 달하고, 특히 10대, 20대의 약물중독 증가율이 14.8%나 된다고 밝히고, 당국의 대책을 촉구했다.

최 의원의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약물중독 환자는 1만6471명으로 2014년과 비교해 1.7% 소폭 감소했으나, 대전‧광주‧충남 등 7개 시도에서는 오히려 환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 의약품중독 진료인원현황을 보면, 전체 약물중독 환자 가운데 경기도가 1만84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1만3355명), 부산(5708명), 인천(5469명), 충남(4760명), 대구(4562명) 순이었다.

2014년 대비 지난해 의약품중독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약물중독 환자는 전국적으로 1.7% 감소했지만 17개 시‧도 가운데 5곳의 약물중독자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 5년간 증가율에서 대전이 79.8%로 가장 높았고, 광주(39.1%), 인천(18.6%), 충남(15.5%), 서울(13.7%)이 그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약물중독환자가 13,330명으로 전 연령층 중 가장 많았으며, 50대가 11,574명, 30대 10429명, 20대 9,088명 순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청년층의 약물중독 환자는 4년 새 각각 15.72%, 14.19% 증가해 80세 이상(19.57%)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국회 최도자 의원은 10, 20대 약물중독 증가율이 높아 당국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최도자 의원은 “약물중독은 마약류뿐만 아니라 식욕억제제, 수면제, 해열제와 같이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의약품을 오남용할 경우에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연평균 1만5000명의 약물중독환자가 발생하는 만큼 의약품 오남용에 대한 보건당국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