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北, 이번엔 中과 ‘군사협력’ 과시…양국 軍수뇌부 베이징서 회담

  • 기사입력 2019-08-18 09: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북간 협상이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오히려 긴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북한이 중국과 대대적인 고위급 군사교류로 양측간 밀착관계를 과시했다.

[연합]

18일 북한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중국을 방문 중인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이 중국군 고위 인사와 회담하고 북중간 군사협력을 '보다 높은 단계'로 발전시킬 의지를 표명했다.

또 조선중앙통신은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지난 16일 오후 베이징(北京) 중앙군사위 청사인 8·1대루에서 먀오화(苗華) 중앙군사위 정치공작부 주임과 회담했다고 이날 밝혔다.

김 총정치국장과 먀오 주임은 모두 북중 군부의 핵심 인사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20일 평양에서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에도 배석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수길 총정치국장은 먀오 주임과의 회담에서 '조중(북중)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숭고한 의도에 맞게 두 나라 군대들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로 확대 발전시켜 나갈 의지'를 표명했다.

먀오 주임도 "외교관계 설정 이후 지난 70년간 시련과 난관 속에서 더욱 굳건해진 중조 친선관계는 오늘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의 연이은 상봉으로 하여 새로운 높이에서 발전하고 있다"며 "조선(북한) 동지들과 함께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의 공동인식을 관철하며 쌍무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중앙군사위원회가 북한 군사대표단의 이번 방문을 매우 중시한다고도 언급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김 총정치국장이 이끄는 북한 군사대표단은 지난 16일 전용기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김 총정치국장과 먀오 주임은 8·1대루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 의식에서 중국 인민해방군 육·해·공군 명예위병대(의장대)를 사열했다.

중국은 같은 날 저녁 정상급 의전시설인 댜오위타이(魚臺) 국빈관에서 환영 연회를 마련하는 등 북한 대표단을 성대하게 대접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