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벌떡 떡볶이 등촌점 폐점 결정, 여성 고객 성희롱 논란 여파

  • 기사입력 2019-08-18 08: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벌떡 떡볶이 등촌점이 강제 폐점된다. 이 지점은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17일 벌떡 떡볶이 본사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등촌점 매장을 폐점하겠다는 내용의 공지를 게재했다.

회사 측은 “본사에서 확인한 바 등촌점은 폐점이 결정됐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문제가 생긴 점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특정 가맹점주 때문에 다른 가맹점까지 피해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일은 등촌점 점주가 이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성 고객에 대해 성희롱 글을 올렸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면서 불거졌다. 해당 점주는 자신의 SNS에 “요즘 부쩍 강간이란 걸 해보고 싶다” “모텔 배달 갈 때가 제일 좋아” 등의 성희롱 글을 올렸다.

논란이 되자 해당 점주는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려 죄송하다” 고 사과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