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서경덕 교수 “일본 DHC, 아시아에서 추방할 것”

  • 기사입력 2019-08-15 08: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한국홍보 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DHC를 이젠 아시아에서 추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14일 오후 페이스북 등에 올린 글을 통해 “늘 극우 기업들은 항상 저를 걸고넘어진다. 저의 활동이 이젠 두려운가 보다”라며 “저에게 유감을 표명했다고 하니 저 역시 DHC TV 측에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입장문을 보면서 제일 먼저 떠오른 생각은 역시 한 나라의 품격은 제대로 된 역사교육에서 시작된다는 것이었다”면서 “일본에서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못 받은 패널들이 떠들어대는 이야기다 보니 하는 얘기마다 늘 주변국들의 뒷이야기와 역사 왜곡뿐이었다. 한국에 대한 역사 왜곡뿐 아니라 이들은 난징대학살에 대한 부정까지 즉 중국에 가해한 역사까지도 왜곡하는 집단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사실을 중국 네티즌들에게도 널리 알릴 예정”이라며 “그리하여 서로가 힘을 모아 동북아의 역사를 파괴하는 일본 DHC를 이젠 아시아에서 추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인터넷방송 ‘DHC텔레비전’은 홈페이지에 자사 방송을 옹호하는 입장문을 올렸다.

DHC텔레비전은 야마다 아키라(山田晃) 사장 명의의 입장문에서 “프로그램 뉴스 해설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것으로 모두 자유로운 언론 범위 내에 있다”며 “한국 미디어는 프로그램 내 혐한적이고 역사 왜곡인 부분을 구체적으로 지적해 달라”고 주장했다. 또 “프로그램 내용과 상관없는 DHC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했다.

서 교수는 앞서 11일에도 DHC를 향한 비판을 가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의 화장품 기업인 DHC가 큰 사건을 또 하나 쳤다. 이젠 새롭지도 않다”며 “우리의 불매운동으로 DHC를 자국으로 돌려 보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