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대변인 물러난 민경욱 "막말 논란은 상처이자 훈장"

  • 기사입력 2019-08-14 19: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경욱 페이스북]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 대변인으로 있다 14일 인사로 김명연 신임 수석대변인에게 자리를 물려준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사퇴의 변을 밝혔다.

6개월 만에 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민 의원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막말 논란은 훈장”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대변인단을 2인에서 4인으로 조정하고 수석 대변인에 재선 김명연 의원(경기 안산 단원갑)을, 대변인에 초선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연천),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을 임명했다.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고, 민 의원만 교체됐다.

민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원내 대변인, 당 대변인을 거쳐 우리 동네 대변인 복귀를 신고한다”며 “황교안 대표와 지난 5개월간 총선에서의 압승과 정권 교체, 보수 우파 통합을 위한 행보에 바 맞춰왔다”고 적었다.

그는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도 있었다”며 “그러나 막말 논란은 제1 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자평했다.

민 의원은 “다음 대변인단에도 강력한 공격수는 필요할 것”이라며 “이번 인사로 대여(對與) 공격이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파출소 피하려다 검찰청 만난 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대변인으로 일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천렵질에 정신 팔렸다”며 막말을 하는가 하면, 헝가리 유람선 참사 당시에는 “골든타임 3분” 발언으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번 대변인 교체 역시 민 의원이 잦은 구설에 오른 것을 감안했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당에서는 “경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