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세진중공업, 엔지 패브리콤과 해상풍력 컨소시엄 계약

  • 해상풍력 사업 진출 및 변전설비 수주
    아시아 지역 최대 생산기지로 도약
  • 기사입력 2019-08-14 17: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진중공업은 2019년 4분기경 대만 지역 풍력 발전단지 내 OHVS 입찰을 시작으로 풍력 시장에 진출 할 전망이다.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세진중공업이 지난 12일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엔지 그룹의 계열사 엔지 패브리콤과 컨소시엄 계약을 체결하고 동남아 지역 해상풍력 단지용 해상고압 변전설비(Offshore High Voltage Station–이하 “OHVS”)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엔지 패브리콤은 글로벌 탑 티어(Top-tier) OHVS 전문 공급 업체로 아시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세진중공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엔지 그룹은 가스, 신재생에너지 등 글로벌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프랑스 국영 기업으로 2018년 기준 매출액은 약 80조원(600억 유로)이고, 직원 16만명이 근무하는 대형 에너지 그룹이다.

엔지 패브리콤은 북유럽 해상풍력 단지에 기공급한 OHVS 시장의 풍부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세진중공업과의 컨소시움을 통해 보다 안정적이고 경쟁적인 공급라인을 구축해 본격적으로 동남아 시장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세진중공업은 2019년 4분기경 대만 지역 풍력 발전단지 내 OHVS 입찰을 시작으로 풍력 시장에 진출 할 전망이다.

OHVS는 해상 풍력발전기에서 생산한 전기를 한곳으로 모으고 강압해 육지로 전달하는데 필요한 설비로 엔지 패브리콤은 해상 고압 변전설비의 설계, 특수장비 구매를 맡고 세진중공업은 구매, 제작, 커미셔닝을 맡기로 했으며 공사의 모든 입찰과 공사 수행은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해상 풍력 설비는 LNG와 함께 향후 세계를 주도할 청정 에너지원으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대만의 경우 2025년까지 해상풍력을 통한 전기 생산량을 5.5GW 설정하고 수개의 단지를 개발 중에 있다. 한국에서도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에서 해상 고압 변전소를 설치 시운전 중이며 울산, 경남지역에서도 수개의 해상 대규모 풍력단지가 선정돼 활발한 개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세진중공업에 따르면 “급변하는 시장 변화에 대응해 향후 확대가 예상되는 LNG 설비, 육상 플랜트 모듈, 해상 풍력 설비, 해상 고압 설비 시장에도 적극 진출해 사업의 안정화와 수익의 극대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