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KT “김성태, 전화로 시비많이 건 국회의원” 분류… DB서 확인된 金의 ‘채용청탁’

  • 法, 이석채 비서실 DB 1100명 데이터 중 일부 공개
  • 기사입력 2019-08-13 15: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검찰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부정 채용이 이뤄진 2012년 당시 이석채 회장의 비서들이 김 의원을 ‘중요도 최상의 요주의 인물’로 평가하고 있었다는 내용의 문서를 법정에서 공개했다.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 신혁재) 심리로 열린 KT부정채용 사건의 공판기일에서 검찰은 당시 이 회장의 비서실이 관리하던 ‘이석채 회장 지인 데이터베이스(DB)’ 엑셀 파일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파일에는 김성태 의원을 두고 “요주의. 전화 관련 시비 많이 거셨던 국회의원으로 KT 출신, 중요도 최상”이라고 설명한 내용이 담겼다.

이날 증인으로 나선 옥모(50) 전 비서팀장(현 케이뱅크 경영기획본부장)은 이 명단이 당시 비서실 구성원이었던 실장, 팀장, 여직원 2명 등이 이 전 회장의 지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만든 문서라고 증언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명단 속 1100명 중 일부인 4∼5명만 공개됐다. 공개된 명단 속에는 권익환 전 서울남부지검장의 장인인 손진곤 전 변호사, 허범도 전 국회의원, ‘상도동 김기수 회장’ 등도 포함돼 있었다.

검찰은 상도동 김 회장의 구체적인 신원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 전 회장이 김영삼 정부 시절 장관을 지낸 사실을 고려하면 같은 정부에서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김기수 전 비서실장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상도동 김기수 회장’의 손자는 2011년 KT 서류전형에서 탈락했고, 이듬해인 2012년 외손녀 허모씨는 부정 합격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2012년 상반기에 부정 채용된 의혹을 받는 허범도 전 의원의 딸이 신입사원 연수 도중 동료들과 불화를 겪었다는 내용의 이메일도 이날 재판에서 공개했다.

공개된 메일에는 2012년 8월 당시 천모 KT 인재육성담당 상무가 인재경영실 상무에게 “허○○ 신입사원의 문제가 점점 심각해져 간다”며 “집에 다녀오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같은 조 여자 신입 2명을 다른 조로 바꿔 달라고 요청한다. 다른 동기들과 갈등도 있어 보인다”고 전한 내용이 담겼다.

해당 시점은 KT 신입사원들이 강원도 원주에서 합숙 교육을 받던 시기다. 당시 인재 육성을 담당하던 천 상무는 “이 친구를 집에 보낸다면 소문이 나면서 갈등 관계가 증폭될 수 있다”고 이 회장 비서실에 보고하는 등 관리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허 의원의 딸은 인적성, 면접 등의 결과가 불합격에서 합격으로 조작돼 당시 최종 합격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kace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