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
  • 분양가상한제에…현대건설 ‘청천벽력’ vs GS건설 ‘천만다행’

  • 서울 재건축 분양차질 우려
    힐스테이트 최대 피해볼 수
    시공사 경쟁…뒤바뀐 희비
  • 기사입력 2019-08-13 09: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원호연기자]정부가 민간 택지 분양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하기로 함에 따라 재건축·재개발 비중이 높은 대형 건설사들의 사업 지연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까지 분양 계획에 비춰볼 때 현대건설의 타격이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정부는 투기과열지구 내 민간 택지의 분양가 상한제 대상을 ‘입주자 모집 공고일’로 하고 전매제한 기간을 최대 10년으로 확대하는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했다. 일정 기간 시행을 유보하는 경과규정을 두지 않고 10월 초 공포와 동시에 곧바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개정안은 그동안 후분양제 등을 통해 분양일정을 늦춰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하려는 일부 재건축·재개발 지역을 겨냥해 소급적용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그동안 관리처분인가를 받고도분양 일정을 확정하지 않고 후분양제를 도입했던 반포 1단지 1·2·4 주구나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교감 아래 후분양제를 도입한 삼성동 상아 2차 등 기존 사업들에도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될 가능성인 높다.

김세련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강남 3구의 경우 재건축 사업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며 “해외 플랜트 수주가 획기적으로 상승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올해 건설 섹터의 상방이 닫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일반 분양 비중이 높은 재건축·재개발 지역 시공을 많이 따낸 건설사일수록 분양가 상한제의 부정적 영향이 크게 미쳐 ‘승자의 저주’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GS건설과의 치열한 수주전을통해 반포 1단기 1·2·4주구 시공을 어렵게 따내고 일반분양이 5000세대(40%)가 넘는 둔촌주공 재건축 시공까지 따내면서 재건축 시장을 선도해 온 현대 건설이 대표적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2만여 세대의 분양계획 중 투기과열지구 분양 계획 비중이 30%에 달했다.

김치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둔촌주공이나 방배5구역 등 일반 분양 비중이 높은 사업지는 조합원 분담금 증가분과 금융비용 비교 결과에 따라 사업 지연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지방 분양시장 위축으로 수도권·재건축 사업에 집중했던 것이 역효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GS건설은 전체 분양계획 중 투기과열지구 내 분양 비중이 10%에 그쳤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GS건설은 하반기 해외 건설 수주 파이프라인이 다양해지고 국내를 포함할 경우 플랜트 부문의 매출성장세가 내년 하반기 부터 본격화될 예정”이라며 “분양가 상한제 우려로 주가가 내린 지금이 매수 적정기”라고 분석했다.

why3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