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도쿄지사 “간토대지진 조선인 추도문 보낼 생각 없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일본 극우 정치인인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東京)도 지사가 올해도 간토(關東)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에 추도문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 재작년부터 올해로 3년째다.

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쿄도 위령자협회가 3월과 9월에 주최하는 법요(불교 의식)에서 모든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하고 있다며 다음달 열리는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에 추도문을 보낼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1일 도쿄 등 간토지방에서 발생한 규모 7.9의 대형지진으로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날조된 유언비어를 퍼뜨려 일본의 자경단, 경찰, 군인 등이 재일 조선인들을 무차별 학살했다.

일·조(日·朝)협회 등 일본의 시민단체들은 간토대지진에서 학살된 조선인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식을 매년 9월1일 열고 있다.

이 추도식에는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이노세 나오키(猪瀨直樹),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과거의 도쿄지사들이 추도문을 보냈지만, 고이케 지사는 지난 2017년부터 추도문을 전달하지 않고 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