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여당의 현실감 결여 보여준 관광업계와의 간담회

  • 기사입력 2019-08-08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관광업계와의 간담회의 시사점이 적지않다.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에 대처하는 여당의 접근법이 얼마나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지 잘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이날 간담회는 최근 한일 갈등으로 관광업계가 직격탄을 맞자 여당 지도부가 총 출동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였다. ‘현장 최고위원회의’ 형식을 빌려 무게감도 더했다. 그런 만큼 업계의 기대도 컸을 것이다.

하지만 내용을 들여다 보면 업계 관계자가 아니더라도 실망을 금하기 어렵다. 시종 국내 국내 관광을 활성화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자는 얘기 뿐이었다. 처음부터 분위기도 그렇게 몰아간 모양새다. 회의장 벽면에 ‘국민과 함께 우리가 이깁니다! 관광은 한국에서!’라는 플래카드를 내건 것부터가 그렇다. 여기에 더해 소병훈 의원은 사진 촬영 때 “제가 ‘관광은 한국에서!’ 라고 외치면 ‘대한민국 파이팅!’이라고 해달라”고 분위기를 잡아갔다. 이해찬 대표 역시 “일본이 우리를 공격해 굉장히 어려운데, 위기 극복에 노력해야 하며, 특히 국내 관광을 활발히 일으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관광을 활성화하자는 건 백번 맞는 말이다. 하지만 이날 간담회의 목적은 결국 반일 감정을 자극하며 ‘일본에 가지 말고 그 비용과 시간을 국내 관광에 쓰자’고 독려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를 지켜보는 관광업계 관계자는 집권여당의 현실감 결여에 아연실색했을 것이다. 민주당식의 해법은 문제를 풀기보다 오히려 악화시킬 뿐이다. 보다 못한 업계가 작심하고 쓴소리를 쏟아낸 건 이런 연유에서다. 오창희 한국여행협회 회장의 지적은 그런 점에서 정부와 여당이 새겨들어야 할 대목이다. 정치 외교적 문제 때문에 민간 교류를 막아선 안된다는 게 그 요지다. 그러면서 “여행은 상호 교류가 원칙”이라며 일본 여행은 안가면서 일본인이 한국에 오길 바라는 건 ‘모순’이라고 덧붙였다. 감정적 대응이 아닌 민간교류 활성화로 사태를 타개해 나가야 한다는 얘기다. 도쿄를 포함해 일본 여행 금지구역을 확대하자는 이야기가 나오는 상황이니 이런 얘기를 업계가 꺼내는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여권의 반일 선동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높다. 일본의 경제가 곧 망할 것이란 밑도 끝도 없는 괴담 수준의 선동까지 여당 중진의원 입에서 나오는 판이다. 이같은 감정적 언동은 사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뒤늦게 ‘노 재판’이 아닌 ‘노 아베’라고 한발 물러섰지만 여전히 반일 감정 자극에 몰두하는 인상이 짙다. 더 자중하기 바란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