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포항제철 창립멤버 장경환 前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향년 87세로 별세

  • - 1968년 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에 이끌려 포항제철 창립요원 입사
    - 日 철강업계 협력 이끌어내며 광양제철소 성공적 건설
    - 1999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취임…4년간 회장직 수행
    - 9일 발인…장지는 충남 천안공원묘원
  • 기사입력 2019-08-07 15: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포스코의 전신인 포항종합제철 창립 멤버였던 장경환〈사진〉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이 향년 87세의 나이로 7일 별세했다.

고인은 1932년 경주에서 태어나 경북고와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한 뒤 11년간 대한중석에서 근무했다. 이후 1968년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을 통해 포항제철에 창립 요원으로 입사, ‘실패하면 모두 영일만에 빠져 죽는다’는 각오로 포스코의 토대를 닦았다.

고인은 16년간 포항제철에서 기획실장, 설비기술본부 부본부장, 판매·인사 담당 상무이사 등의 중책을 두루 역임했다. 특히 1983년에는 포항제철 도쿄사무소장으로 주재하면서 박태준 회장으로부터 광양제철소 건설에 일본 철강업계와 정계의 협조를 받아내라는 지시를 받는다. 당시 일본 철강업계는 일본의 기술협력으로 힘을 얻은 한국 철강업계가 외려 일본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는 부정적인 시선이 강한 때였다.

고인은 이나야마 요시히로 당시 신일본제철 회장을 설득해 일본 철강업계의 협력을 끌어냈고, 광양만에 제2제철소를 성공적으로 건설했다.

아울러 고인은 아버지 장영모 전 의원과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이 대구에서 양조장 사업을 함께 했던 인연으로 1985년 삼성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기계·특수부문 부사장과 사장을 지냈다. 1989년에는 삼성그룹 일본 총괄 사장을 맡기도 했다.

이 시기에도 삼성중공업이 광양제철소 설비 제작과 설치공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포스코와의 인연을 이어갔다.

이후 고인은 1991년 포항제철로 다시 돌아와 사장 대우와 회장 특별 보좌역으로 근무했고, 1999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으로 취임해 4년간 회장직을 수행했다.

고인은 생전에 포스코의 초석이 된 인물들을 다룬 ‘쇳물에 흐르는 푸른 청춘’이라는 제목의 책을 통해 “포스코는 내 인생의 영원한 자부심이며 긍지”라고 밝혔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오는 9일 오전 9시다. 장지는 충남 천안시 천안공원묘원이다.

유족으로는 아들 장재철 에이엠피컴퍼니 대표와 딸 장현주·은영·혜령 씨, 사위 김찬식 벽산 부사장과 박상욱 서울대 자연대 교수 등이 있다. ☎ 02-3410-6912

r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