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복 입은 미셸 오바마…美시카고 도심 벽화 ‘화제’
그래피티 아티스트 심찬양 씨가 미국 시카고 인근 건물 벽에 그린 한복입은 미셸 오바마의 모습. [심찬양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우리나라 전통 한복을 갖춰 입은 미셸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인의 모습을 담은 벽화가 최근 시카고 도심 인근에 등장해 화제다.

시카고 트리뷴은 6일(현지시간) 미셸 오바마가 ‘한국의 전통 드레스’를 입고 있는 벽화 사진과 함께 로스앤젤레스(LA)를 기반으로 활동해온 한국인 그래피티 아티스트 심찬양(31·미국명 로얄독) 씨가 미셸을 벽화 주인공 삼은 사연을 소개했다.

심 씨가 그린 벽화는 시카고 웨스트 타운 상가 밀집지역의 3층짜리 벽돌 건물 측면 외벽에 있으며 벽화속 미셸 오바마는 커다란 보름달을 배경으로, 진회색 고름에 흰색 끝동이 달린 자주색 저고리와 은색 치마를 입고 있다.

이 벽화는 심 씨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스프레이 페인트를 이용해 제작한 벽화로 해당 건물은 최근 주인이 바뀐 한식당이다.

‘그래피티 로열 도그(Graffiti Royyal Dog)’라는 별칭을 가진 심 씨는 벽화 작업 완료 후 페이스북 포스팅을 통해 “유명인들을 그리지 않으려 해왔다. 그 누구도 아니면서 모두인 인물을 그리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내가 시카고에 그림을 그리러 간다고 하니, 많은 이들이 미셸 오바마를 언급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셸 오바마에 대해 잘 몰랐으나 그가 시카고 남부에서 태어난 흑인 여성으로서 미국의 영부인에까지 오르며 모두에게 희망을 상징하는 인물이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그림을 그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심 씨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에 벽화를 보고 발길을 멈춰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의 모습도 업로드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벽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는 심 씨는 지난 2016년 미국 여행길에 올라, 무비자 체류 허용 기간(최대 90일) 뉴욕·LA·샌프란시스코 등을 돌며 ‘한복 입은 흑인 여성과 한글’을 소재로 한 그래피티로 미국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특히 LA의 복합문화공간 ‘더 컨테이너 야드’에 그린 ‘꽃이 피었습니다’와 샌프란시스코 에그버트 애비뉴의 ‘너는 복이 될지라’ 등은 현지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