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셀레나 고메즈, 신장 나눠준 절친과 ‘절교’한 이유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가 자신에게 신장 하나를 나눠준 절친 배우 프란시아 라이사와 절교해 궁금증을 낳고 있다. 사진은 2017년 7월 수술대 위에 오른 두 사람의 모습. [셀레나 고메즈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27)가 자신에게 신장을 이식해준 절친인 배우 프란시아 라이사(31)와 최근 절교한 사실이 알려져 그 배경에 궁금증이 일고 있다.

레이더온라인 등 외신들은 최근 기사를 통해 셀레나 고메즈와 프란시아 라이사의 관계가 틀어졌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우정은 2년 전인 2017년 7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프란시아 라이사는 당시 전신 루푸스병으로 신장이식이 절실했던 절친인 셀레나 고메즈를 위해 자신의 신장 하나를 기증하기로 했다. 셀레나 고메즈는 신장 이식을 위해 수술대에 나란히 누운 사진을 SNS에 올리며 프란시아 라이사와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당시 셀레나 고메즈는 “친구가 더없이 좋은 선물을 줬다.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이런 선물은 처음”이라며 “몸관리를 제대로 해 보답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친구 덕에 신장을 이식 받고 제2의 삶을 살게 된 셀레나 고메즈는 그러나 수술 이후 음주는 물론이고 몸 관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

만성자가면역질환의 하나인 루푸스병은 면역계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무서운 병이다. 특히 루푸스병으로 신장을 이식 받은 환자가 음주를 할 경우 더욱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결국 셀레나 고메즈와 프란시아 라이사는 현재 말도 섞지 않을 정도의 소원한 관계가 됐다고.

셀레나 고메즈의 27회 생일이던 지난달 22일, 프란시아 라이사는 SNS에 어떤 생일축하 멘트도 달지 않았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