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점상 겁주려 고양이 산채로 식육…엽기 동영상에 印尼 ‘발칵’
[헤럴드경제 모바일섹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노점 주인을 겁박해 문을 닫으려고 길 한복판에서 살아있는 고양이를 잡아먹는 엽기행각을 벌인 남성의 동영상이 SNS에 퍼져 인도네시아 현지인들을 충격에 빠트렸다고 CNN인도네시아 등이 1일 보도했다.

CNN인도네시아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페이스북 등 SNS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동영상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전통시장인 케마요 거리에서 촬영된 것으로 한 남성이 길거리 한복판에서 고양이를 산 채로 잡아먹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동영상이 퍼지자 “정신 이상자가 분명하다”, “흑마술의 일환이다”는 등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현지 동물보호 운동가들은 “인간이 어떻게 이렇게 끔찍한 행동을 할 수 있느냐”며 수사를 촉구했다.

탐문 수사에 나선 경찰은 아방 그란동이랑 남성의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전통시장인 케마요의 노점 3곳의 철수를 맡은 일종의 ‘경비 용역원’이라고 밝혔다. 이들 노점은 토지 소유자와 다툼이 있는 곳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노점상인 한 명이 끝까지 문 닫는 것을 거부하자 겁을 주려고 고양이를 잡아먹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가족들과 협의해 자진 출석을 종용하고 있으며, 경찰서에 출석하는 대로 정신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동물 학대 혐의로 유죄가 인정될 이 남성의 경우 최대 징역 9개월 형을 선고 받을 수 있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