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약 먹을 시간 알려주는 ‘똘똘한 약병’ 등장

  • 기사입력 2019-07-31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국 의료장치 메이커인 엘루시드 헬스사가 개발한 약 먹을 시간을 알려주는 스마트 약병.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매일 약을 복용해야 하는 어르신들에게 제시간에 제대로 약을 복용하기란 쉽지 않다. 이에 착안해 사물인터넷에 기반을 둔 스마트 약병이 잇달아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의 한 헬스업체가 정해진 시간에만 뚜껑이 열리는 ‘똑똑한 약통’을 개발해 화제다.

30일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에 따르면 영국 의료장치 메이커인 엘루시드 헬스(Elucid Health) 사가 개발한 이 스마트 약병은 보기에는 일반 약병과 다를 게 없지만, 미리 지정된 시간에만 열리는 장치가 내장돼 있다.

이 특수 약병은 정해진 시간이 되면 복용자에게 스마트폰 앱을 통해 알리고 복용자가 대답하면 약을 방출하는 구멍을 연다.

복용자가 약병을 기울이면 정해진 용량에 따라 한 두 개의 약만 구멍을 통해 떨어 뜨려 내보내고 다시 다음 투약 시간까지 구멍을 닫아버린다. 이는 약물 과용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투약 장치는 알약이나 캡슐의 모양과 크기에 맞게 조절이 가능하며 투약 자료는 중앙 데이터베이스에도 보내진다.

만약 한 차례 투약을 빼먹거나 일정 시간 투약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복용자에게 메시지가 전해지는 동시에 중앙 데이터베이스에도 정보를 보내고 주치의에게도 해당 사실이 전달된다.

엘루시드 헬스 사는 당뇨병 등 만성질환 환자와 이식수술 후 거부반응 차단제를 복용하는 환자 약 200명을 대상으로 이 스마트 약병을 실험할 예정이다.

이 스마트 약병은 재사용이 가능하며 가격은 25파운드(약 3만6000원)선이 될 것으로 보이며 내년 초 출시를 앞두고 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