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전자 김남승 전무 세계 3대 컴퓨터학회 ‘명예의 전당’에 등재
삼성전자의 현직 임원이 세계 3대 컴퓨터학회의 ‘명예의 전당’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메모리사업부의 김남승(45·사진) 전무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출신인 김 전무는 미국 일리노이대 어바나-샴페인캠퍼스(UIUC) 컴퓨터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지난해 5월 삼성전자에 합류했다.
30일 삼성전자가 자체 운영하는 뉴스룸에 따르면 김 전무는 최근 국제컴퓨터구조심포지엄(ISCA)의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앞서 그는 2015년 국제고성능컴퓨터구조심포지엄(HPCA)·2016년 국제마이크로아키텍처심포지엄(MICRO)의 명예의 전당에도 각각 이름을 올렸다.
이들 학회는 ‘세계 3대 컴퓨터 구조 학회’로 꼽힌다. 학회마다 최소 8개 이상 논문을 등재한 인물 중 기술 우수성과 영향력이 뛰어난 논문을 집필한 연구자를 명예의 전당에 올린다. 3개 학회의 명예의 전당에 모두 이름을 올린 인물은 지난 50년간 전 세계에서도 20여 명에 불과하다. 국내에서는 김 전무가 처음이다.
김 전무는 “1997년 삼성전자 지원으로 나섰던 미국 서부 지역 해외 연수가 인생전환점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