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애니메일] Breakup with hairstylist (미용사와의 결별)

  • 기사입력 2019-07-25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ear Annie: How does one breakup with her hairstylist of more than 30 years? Mine knows my children and grandchildren, and I know hers. During my haircuts, we have exchanged stories of our families throughout the years, but we have no contact socially.

애니에게: 30년 넘게 알고 지낸 미용사와 어떻게 헤어지죠? 제 미용사는 제 자식, 손자들까지 알고 저도 그녀의 자식, 손자들을 알아요. 머리를 하는 동안 우린 가족들의 이런 저런 이야기를 주고 받지만 사회적 접촉은 없어요.

I am ready for a change for several reasons but do not want to hurt her feelings. It would be awkward if I simply quit making appointments and then later saw her in public. Do I owe her an explanation, which might be hurtful? Thank you for advice on the kindest way to deal with this. ? Needing a Change

몇 가지 이유로 미용사를 바꾸기로 마음 먹었는데 그녀의 마음을 상하게 하고 싶진 않아요. 그냥 예약을 그만뒀다가 나중에 밖에서 그녈 보게 되면 어색할 거예요. 상처가 될 수 있더라도 그녀에게 설명을 해야 하나요? 가장 상냥하게 이 일을 다룰 방법에 대해 조언 주시면 감사하겠어요. ? 변화가 필요해요

Dear Needing a Change: Breaking up is hard to do, and the bond between a longtime client and a trusted stylist can be strong. After consulting some hairstylists on the matter, the consensus seems to be that honesty is the best policy.

변화가 필요해요 님께: 헤어지는 건 힘들고 오랜 고객과 신뢰받는 미용사 간의 유대는 강할 수 있어요. 이 문제에 대해 몇몇 미용사들과 이야기해 보니 솔직함이 최선인 것 같네요.

Give your stylist a call. Try to keep the conversation short and sweet. No need to go into too much detail. Tell her that you have enjoyed getting to know her over the decades and appreciate her taking care of your hair but that you‘d like to change things up and try a different salon that offers more styles you’re currently interested in.

미용사에게 전화를 하세요. 대화는 짧고 상냥하게 하세요. 너무 자세한 얘긴 할 필요가 없어요. 수십 년 동안 알고 지내서 즐거웠다, 머리를 봐줘서 고맙다, 하지만 분위기를 바꿔보고 싶고 님이 현재 관심이 있는 더 많은 스타일을 제공하는 다른 미용실에 가 보고 싶다고 말하세요.

Emphasize that it‘s nothing personal. Hairstylists see people every day who are looking for a transformation, so she should understand.

개인적인 일이 아니란 걸 강조하세요. 미용사들은 매일 변화를 찾는 사람들을 만나니 그녀도 이해할 겁니다.

Perhaps this info will also be of use to the following woman, whose letter also arrived in my inbox this week.

이 정보는 이번 주에 편지가 도착한 다음 글의 여성 분에게도 쓸모가 있을 겁니다.

Dear Annie: For the past four years, I’ve been having a friend do my hair. “Marcy” and I knew each other in grade school and lost touch, but I saw on Facebook that she was doing hair and decided to start seeing her.

애니에게: 지난 4년 간 친구가 머릴 해 줬어요. ‘마시’와 전 초등학교 때 알게 됐다가 연락이 끊겼는데 그녀가 머릴 하고 있다는 걸 페이스북에서 보고 그녈 만나 보기로 결심했어요.

She is a very sweet woman and is passionate about her work, and I am grateful that she gives me a good deal. But over the past few months, my hair has seemed unhealthy, and the color is patchy.

그녀는 매우 상냥하고 자기 일에 대해 열정적이에요. 그리고 싸게 해 줘서 감사하고 있어요. 그런데 지난 몇 개월 간 머리가 푸석해 보이고 색도 얼룩덜룩해요.

I‘m tempted to go to another salon next time to see whether someone else could get my hair into better shape, but I don’t want to hurt Marcy‘s feelings. She seems pretty sensitive, and I’m worried she‘d take it as a personal attack. Any ideas on how to handle this? ? Frizzy in Flagstaff

다음 번엔 다른 미용실로 가서 다른 미용사가 제 머릴 더 좋게 만들어 줄 수 있을지 보고 싶지만 마시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싶진 않아요. 그녀는 꽤 예민해 보여서 개인적인 공격으로 받아들일까 걱정이에요. 어쩌면 좋을까요? ? 플래그스태프의 곱슬머리

Dear Frizzy: Before you cut and run, let Marcy know that you’ve not been loving your locks lately. Many hairstylists are eager to improve their techniques, and she might welcome the feedback.

곱슬머리 님께: 미용실을 바꾸기 전에 최근 머리가 마음에 들지 않았단 걸 마시에게 알리세요. 많은 미용사들이 기술을 개선하고 싶어하니 그녀는 피드백을 환영할 지도 모릅니다.

If the problem persists, you can always gently let her know that you really appreciate all she‘s done over the years but that you’d like to try out another salon to see whether someone else has a different idea about how to manage your hair. She might actually be relieved to have the appointment slot open for someone whom shed charge full price.

문제가 지속되면 그녀가 지금껏 해 준 모든 것에 정말 감사하지만 미용실을 바꿔서 님의 머리 관리에 대해 다른 아이디어가 있는 사람이 있는지 알아보고 싶다는 걸 언제라도 다정하게 알려줄 수 있어요. 그녀는 온전한 요금을 낼 고객을 받을 자리가 생겨 사실 안도할 수도 있어요.

Lastly, I realize this is of little help to you now, but let this be a lesson for the future: Avoid doing business with friends. No matter how much money it saves, it could end up costing you in dearer ways.

마지막으로 지금 님께 별 도움은 되지 않겠지만 이번 일을 친구와의 비즈니스는 피하라는 미래의 교훈으로 삼으세요. 아무리 돈을 아끼더라도 결국은 더 비싼 대가를 치를 수 있답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