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함소원 외모 자신감 “못생겨 보이려고 화장 안 해”

  • 기사입력 2019-07-24 12: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함소원이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한국의 피부과를 체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출연자들은 “아쉬운 신체 부위가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함소원은 이 질문에 “제 멘탈이 만족스럽다”면서 동문서답을 했다.

장영란은 “언니가 한번은 흰 스타킹을 신고 와서 왜 신었냐고 했더니 다리가 너무 얇은 게 싫다더라”면서 함소원의 자기애를 폭로했다. 함소원은 “평소 못생겨 보이려고 화장을 안 한다. 남자들이 쫓아오는 게 귀찮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악플을 즐기는구나”라고 혀를 내둘렀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진화 부부는 육아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게다가 짜개 바지와 음식을 먹이는 방법 등 문화 차이에서 오는 시어머니의 육아 방식에 함소원은 불만을 표현했다. 시어머니는 서운함을 드러냈고 두 사람을 갈등을 빚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