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디즈니, ‘마블’ 40억弗에 인수해 180억弗 벌었다

  • 4.7조원에 인수해, 21조 벌어들여
    박스오피스에서 ‘4.5배 이상’ 수익
    ‘어벤져스:엔드게임’, 역대 흥행 1위
    27억9000만弗 수입…‘아바타’ 제쳐
  • 기사입력 2019-07-22 14: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어벤져스: 엔드게임' 팝콘 [로이터]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지난 2009년 마블을 약 40억 달러(약 4조7000억원)에 인수한 디즈니가 10년 만에 마블 영화로 박스오피스에서 182억 달러(약 21조원) 이상을 벌어들였다고 미 CNBC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0년 만에 4.5배가 넘는 수익을 얻은 셈이다. 더욱이 디즈니는 수십억 달러를 더 벌기 위해 진행중이라고 CNBC는 전했다.

디즈니는 지난 2009년 마블을 약 40억 달러에 인수한 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마블 영화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디즈니는 그간 마블 만화의 세계와 캐릭터들을 망라한 ‘마블 세계관’(MCU) 영화 23개 가운데 16개를 제작하고 배급했다.

패러마운트와 유니버설이 배급한 마블 영화와 소니가 제작한 ‘스파이더맨’ 영화 2편의 수입까지 포함하면, MCU 영화가 전세계 박스 오피스에서 벌어들인 돈은 총 220억 달러가 넘는다.

이 같은 수입은 영화제작비나 마케팅 비용이 제외된 것이다. 캐릭터 상품 판매 수입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CNBC는 전했다.

특히 디즈니가 올해 선보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 첫 주말 불가능한 일을 해냈다. 이 영화는 미국에서 3억5700만 달러, 그리고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12억 달러를 끌어모았다.

그리고 개봉한 지 87일 만에 역대 최고 흥행작이 됐다. 이 영화는 박스오피스에서 27억9000만 달러(약 3조2800억원)의 수입을 올리며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를 밀어내고 역대 세계 흥행 1위에 등극했다.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009년 마블 인수 당시 “5000개가 넘는 캐릭터를 보유한 이 보물 상자는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준다”고 말했다.

CNBC방송은 아이거 CEO가 옳았다고 평가했다. 더욱이 마블은 향후에도 디즈니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블의 케빈 파이기 대표는 지난 2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전시회 ‘코믹콘’에서 앞으로 2년 간 10개의 영화와 TV 프로젝트를 극장과 디즈니의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를 통해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