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신한금융투자, 6600억 유증…“6번째 초대형IB로 도약”

  • 증자이행실무위원회 구축해 핵심관리분야 점검
    그룹 내 자본시장 ‘허브’
  • 기사입력 2019-07-22 13: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660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도약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5월 신한지주 이사회는 그룹의 자본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신한금융투자의 유상증자를 결정한 바 있다. 이후 두달 여 동안 신한금융투자와 세부 협의를 진행했고, 이날 공시를 통해 구체적인 유증 일자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은 신한금융투자를 그룹 내 자본시장의 허브(Hub)로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해왔다.

신한금융투자는 수익 · 자산의 선순환 구조 달성과 자본 건전성 유지를 최우선 목표로 내걸었다. 이어 ▶경영관리 정교화 및 평가 · 보상 연계 ▶자본관리 효율화 및 체질 개선 ▶역량 강화 및 시장지위 개선 ▶사업부문별 수익성 강화를 계획을 구체화했다. 자본관리 효율화와 체계적인 재무 · 리스크 관리 프로세스 구축을 추진하는 한편, 핵심 성과지표도 정교하게 설정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신한금융투자는 최근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GIB 영업조직을 3개본부에서 5개본부로 확장하고, 지원기능을 강화하는 동시에 관리체계를 고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경영지원그룹을 신설했다. 나아가 신한지주와 신한금융투자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증자이행실무위원회를 구성해, 각 사업그룹 및 본부별로 성장 로드맵을 수립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여섯 번째 초대형IB로 변신해 자본시장의 판도를 재편하고, 그룹 내 자본시장 허브로서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hum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