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靑 “조국 페북, 靑 공식입장 아니지만…민정수석이 할수 있는 발언”

  • -조 수석, 열흘 새 44건 게시…극일 여론전
    -靑 “SNS 등 개인활동 하지말라 할수 없어”
  • 기사입력 2019-07-22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민정수석.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22일 조국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을 통한 일본 경제보복 조치 여론전에 나선 것에 대해 “법리적인 입장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이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무도(無道, 말이나 행동이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도리에 어긋나서 막됨)하다”고 말하며 대일본 여론전을 이어갔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밤 페이스북에 ‘죽창가’를 소개한 것을 포함, 22일까지 열흘 동안 페이스북에 44건의 ‘폭풍 게시물’을 올리며 발언 수위도 점차 높이고 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의) 공식입장은 대변인의 말이나 소통수석이 춘추관에서 한 이야기 등이다”며 “법리적 문제는 법조인으로서 민정수석이 충분히 할 수 있는 말이라 생각”고 했다. 그는 “청와대 몇몇 분들도 SNS를 통해 의견을 밝히고 있는걸로 안다”며 “그렇기에 조 수석의 발언에 대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기울여 주는 것을 알고 있지만 개인의 활동이나 개인생각 표현에 대해 해라 하지 말라고 얘기 할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연립 여당의 승리를 확정한 뒤 “한국측이 제대로 답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한데 대해 “그렇다면 지금까지 한국정부가 제대로 된 답변을 안했다는 이야기인지 조금 묻고 싶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우리는 늘 답변을 해왔다”며 “(일본이 주장한) 강제징용 문제와 밀반출 관련 부분도 제재위 검토 받자든지, 그리고 강제징용 부분은 대법원 판결 등을 근거로 해서 분명히 설명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관계가 과거와 미래 투트랙으로 나눠서 가자라는 우리의 입장을 계속 밝혀왔다”며 “거기에 대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외교적 노력 해왔고 지금도 진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물론 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결국은 한일 양국간의 미래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한일 양국 국민들을 위한 해야할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