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단독] 바른미래 내부, 손학규에 ‘4·3 여론조사 허위 논란’ 칼끝 정조준

  • -孫·여론조사업체 J사 ‘의문의 커넥션’ 논란 조짐
    -“孫, 여론조사 최초 지시…J사에 선거기획도 맡겨 이례적” 의견
    -J사 대표, 현재 거짓 여론조사 의혹으로 고소 상태
    -孫 측 “여론조사 관계 없다…증언·보고서 신빙성 떨어져”
  • 기사입력 2019-07-22 08: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최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4·3 보궐선거 때 허위 여론조사 의혹을 받는 J사 사이에 ‘의문의 커넥션’ 논란이 생길 조짐이다. 당시 손 대표와 J사 대표 김모 씨 간 석연치않은 점이 있었다는 증언과 보고서 등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당은 현재 4·3 선거 때 계약한 여론조사업체 J사 대표 김모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상황이다. 이 업체는 이재환 후보의 지지율을 3차례 조사하는 일로 당에 6600만원을 받기로 계약했지만, 최소 1차례 이상 거짓 보고서를 쓴 정황이 포착돼 조사를 받는 중이다. 문제가 적발되지 않았다면 계약금을 온전히 챙길 수 있었다.

22일 헤럴드경제가 입수한 바른미래 내 당무감사 보고서 일부를 보면, 손 대표가 4·3 선거운동 막이 오를 때 J사를 당의 사실상 선거기획사로 만들고, 일감 주기에 앞장 선 정황이 증언과 감사관 의견 등을 통해 담겨있다. 앞서 바른미래는 당시 허위 여론조사를 한 의혹이 있는 J사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달 당무감사원 3명을 통해 조사를 진행하고, 각자 보고서까지 쓰도록 한 바 있다. 이번에 입수한 보고서는 그 중 일부인 것이다.

이번 당무감사 보고서 일부에 따르면, 복수의 당 핵심 관계자는 이재환 후보에 대한 공천을 확정한 지난 2월20일 당일 손 대표가 이 후보에게 선거총괄기획자 격의 A 씨를 소개했고, A 씨가 이날 오후 이 후보에게 곧장 J사 대표 김모 씨를 소개했다고 진술했다. 보고서를 보면, “당 대표가 선거기획사까지 이 회사와 하라고 (지시)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사안인 것 같다”는 내용까지 담겨있다. 당 관계자는 “보고서를 토대로 볼 때 손 대표가 그때부터 J사의 실체를 파악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손 대표가 4·3 선거 시작부터 J사를 (선거기획사로)점 찍은 건 맞는 것 같다”며 “당 대표가 직접 소개해준 인물이 다리를 놔줬으니, 이 후보도 의견을 낼 수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무감사위원회 일각에선 A 씨도 출석시켜 추가 조사를 하길 원했지만, 당시 주대환 당무감사위원장이 이를 불허해 무산된 것으로 전해진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올해 3월5일 오후 창원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결과적으로 허위 작성 문제로 논란을 일으킨 J사의 4·3 선거 당시 여론조사 또한 손 대표의 지시로 진행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같은 당무감사 보고서 일부를 보면, 감사관은 복수의 당 관계자의 말을 종합한 결과 손 대표가 직접 4·3 선거 때 여론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냈다. 이들 대부분이 “손 대표의 지시”라는 말을 들었다는 공통된 진술을 한 데 따른 것이다. 또 감사관은 관련 계약서를 살펴본 결과 J사가 처음부터 여론조사를 제대로 할 의도가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당 관계자는 “조사 내용이 맞다면, 손 대표와 선거총괄기획자 격의 A 씨, J사 대표 김모 씨 사이에 석연찮은 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당연히 들 수밖에 없다”며 “이 후보를 앞세워 다른 무언가도 함께 생각한 것 아니냐는 말이 돌아도 이상할 일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이재환 후보 측 관계자도 “당과 무관한 외부 여론조사업체 대표가 왜 선거총괄을 맡고 진두지휘했는지 지금도 이해할 수는 없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당 핵심 관계자도 “당 차원에서도 J사와 그런 목적으로 용역계약을 맺은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손 대표 측 관계자는 “논란을 부른 보고서는 손 대표의 직접적인 입장표명 없이 손 대표 주변인만 중심으로 작성된 바,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온전히 사실로 믿을 수도 없고, 만에 하나 어느정도 그런 수준이라 해도 손 대표가 보인 선의의 행동이 왜곡돼 전달된 것일 뿐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통화에서 “저는 (여론조사 같은)그런 데 관계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J사를 (선정)한 것 또한 창원 내 여론조사 전문가인 A씨의 생각이었을 뿐”이라고 밝혔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